검은사막 모바일, 2018년 1월 정식 서비스 발표

‘검은사막 모바일’을 개발하는 펄어비스는 23일, 역삼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이날 오전 11시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펄어비스가 개발한 원작 PC 온라인 ‘검은사막’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전세계적으로 크게 흥행하며 단숨에 글로벌 인기게임 자리를 차지한 ‘검은사막’의 독보적인 장점들을 모바일에서 재현해 냈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런칭시 공개되는 콘텐츠 스펙도 정해졌다. 5종의 캐릭터와 커스터마이징 시스템, 7종의 전투 콘텐츠와 다양한 생활 콘텐츠가 발레노스, 세렌디아, 칼페온 3개의 대륙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생활형 콘텐츠에는 채집, 채광, 벌목, 제작, 낚시, 영지 등이 포함됐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을 직접 서비스하겠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그동안 ‘검은사막’ 해외 서비스를 통해 쌓아온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자체 서비스를 위한 준비가 충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 서비스를 위해 전담 사업팀과 운영팀을 신설하고 업계 경력자 위주의 인력을 확보해 손발을 맞춰왔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출시 일정은 2018년 1월로 발표했다. 본격 서비스에 앞서 오늘(23일)부터 티저 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시작하며, 정식 서비스 전에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서비스는 한국 서비스에 이어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사전예약에 참가한 전원에게 한정판 ‘베로든’ 의상을 100% 제공하며 사전예약 페이지 공유하기와 친구초대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인게임 아이템을 지급한다. 또한 PC게임 ‘검은사막’ 인게임 아이템을 지급하는 등 온라인과 연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펄어비스는 이날 11시 <검은사막 모바일> 티저 사이트(https://www.blackdesertm.com)를 통해 사전 예약 이벤트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