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엔비디아

엔비디아, 지스타 2017에서 새로운 차원의 게이밍 경험을 제시하다

엔비디아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진행된 역대 최다 관객 규모의 지스타(G-STAR) 2017에 참가, 새로운 차원의 게이밍 경험을 제시하며 게이머들과 소통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스타 2017 엔비디아 부스에서는 ‘게임레디(Game Ready)’를 주제로 최신 파스칼 아키텍처 기반 지포스(GeForce GTX) 10 시리즈 PC들을 전시하고 유저들과 함께하는 지포스 e스포츠 존(GeForce eSports Zone)을 운영하는 등, 게임 팬들의 오감을 즐겁게 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준비됐다.

차별화 된 게이밍을 경험할 수 있는 지스타 엔비디아 부스에서는 최신 게임용 PC 전시는 물론,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마련됐다. 특히, 최근 국내외 게이머들 사이에서 열풍을 끌고 있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게임 매치는 매일 세 차례씩 진행되며 매번 수백 명의 참관객을 불러 모았다.

현장 참여자들과 함께 하는 ‘배틀그라운드’ 게임 매치는 지싱크(G-Sync) 모니터와 지포스 GTX 1080 Ti가 탑재된 PC에서 진행돼 게이머들에게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전달했으며, 유명 게임 캐스터이자 스트리머인 BJ 단군과 개그맨 김기열의 흥미진진하고 전문가적인 해설이 곁들여져 유저들의 게임 관람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었다. 또한, 이 게임 매치는 현장에 오지 못한 팬들을 위해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Twitch) TV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누적 시청자수 약 2만 여명를 기록했다.

엔비디아 부스 방문객들은 뛰어난 게이밍 경험을 즐길 수 있는 지포스 익스피리언스(GeForce Experience) 게이밍 플랫폼의 쉐도우플레이 하이라이트(NVIDIA ShadowPlay Highlights)기능과 파스칼 아키텍처를 기반의 화면 캡처를 지원하는 안셀(NVIDIA Anse)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를 통한 예술적 수준의 차원이 다른 게이밍 경험은 체험하는 이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또한 메인 스테이지 뒤쪽에 위치한 지포스 GTX 10 시리즈 데스크톱과 노트북 전시존에서는 ‘검은 사막(Black Dessert)’, ‘파라곤(Paragon)’, ‘미들어스: 쉐도우 오브 워(Middle-Earth: Shadow of War’, ‘철권(Tekken)’ 4종의 인기 신규 게임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최신 그래픽 기술로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유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 밖에도 엔비디아 부스에서는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지식을 함께 나누고 즐기는 ‘지포스 퀴즈 챌린지’, 체험을 통해 스탬프를 획득하는 ‘스탬프 투어’ 및 지포스 GTX 1060, 지포스 GTX 1070, 지포스 GTX 1080 Ti 등 역대 최고 수준의 경품을 제공한 ‘럭키 드로우’ 등 게이머들과의 현장 소통을 강화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매년 지스타에 부스로 참여해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는 엔비디아는 지스타 2017에서도 게이머들과 소통하고 한층 더 가까이 호흡하며 새로운 게이밍 경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엔비디아, 11월 2일 지포스 GTX 1070 Ti 출시

엔비디아가 지포스 GTX 1070 Ti(GeForce GTX 1070 Ti)를 출시, 파스칼(Pascal) 기반 게이밍 GPU 라인업에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게이머들 사이에서 극찬을 얻었던 지포스 GTX 1080 및 1070 GPU 사이에 놓이게 될 지포스 GTX 1070 Ti는 11월 2일 전 세계 출시되며, 이는 다가오는 연말 가장 인기 있는 게임들을 즐기기에 최적의 시점이다. 현재 사전 예약을 통해 주문할 수 있다. 지포스 GTX 1070 Ti의 예상 소비자 가격은 미화 449달러이다.

다수 수상 경력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은 파스칼 GPU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지포스 GTX 1070 Ti는 2,432개의 코어와 8GB의 메모리를 장착, 8Gbps(초당 기가비트)의 속도를 구현하며, 총 메모리 대역폭은 초당 256GB에 이른다. 이는 전설적인 지포스 GTX970의 두 배 가량 뛰어난 성능이다.

엔비디아는 게이머들이 오버클럭을 할 수 있도록 충분한 가능성을 열어두어 지포스 GTX 1070 Ti가 오버클럭을 통해 괴물 같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파트너사들은 방열 및 전원 공급 장치를 카드에 장착해 게이머들이 기존 제품의 사양을 훨씬 뛰어 넘는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지포스 GTX 1070 Ti는 다이렉트X 12(DirectX 12), HDR, 몰입형 VR의 그래픽 성능을 처리하고, 데스티니 2(Destiny 2), 쉐도우 오브 워(Shadows of War), 스타워즈 배틀프론트 2(Star Wars Battlefront II), 플레이어언노운즈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elgrounds) 등의 게임을 생생하게 구현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지포스 GTX 1070 Ti 기반 그래픽 카드는 11월 2일부터 238개 국가 및 지역에서 에이수스(ASUS), 컬러풀(Colorful), EVGA, 게인워드(Gainward), 갤럭시(Galaxy), 기가바이트(Gigabyte), 이노비전 3D(Innovision 3D), MSI, 팰릿(Palit), PNY 및 조택(Zotac) 등 엔비디아 지포스 파트너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갤럭스(Galax), 이엠텍(Emtek), 에이수스(Asus), 엠에스아이(MSI), 웨이코스(Colorful, Manli), 아이노비아(Inno3D), 에스티컴(STCOM), 제이씨현(Gigabyte), 조텍(Zotac) 등 엔비디아 공식 파트너사들을 통해서 구매 가능하다.

엔비디아, 딥 러닝 가속화를 위한 AI 클라우드 컨테이너 레지스트리 서비스 개시

엔비디아(CEO 젠슨 황)가 전 세계 AI 개발자들을 위한 엔비디아 GPU 클라우드(NVIDIA GPU Cloud, 이하 NGC) 컨테이너 레지스트리의 서비스 개시를 발표했다.

개발자들은 비용 부담 없이 간단한 과정만으로 NGC를 통해 완전히 최적화된 편리한 종합 딥 러닝 소프트웨어 스택을 곧바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최근 발표된 엔비디아 테슬라(NVIDIA Tesla®) V100 GPU를 탑재한 아마존 엘라스틱 컴퓨트 클라우드(Amazon Elastic Compute Cloud, EC2) P3 인스턴스의 사용자들은 본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즉시 이용할 수 있다. 엔비디아는 타 클라우드 플랫폼에 대해서도 조만간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본 서비스는 NGC 계정에 등록(sign up)한 후, 컨테이너화된 소프트웨어 스택을 다운로드 하여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컨테이너에는 딥 러닝 프레임워크, 엔비디아 라이브러리 및 CUDA 런타임 버전 등이 최적화되어 통합되어 있으며, 최신 업데이트 상태를 유지해 클라우드 상에서나 엔비디아 DGX(NVIDIA DGX) 시스템 상에서도 원활히 실행된다.

엔비디아, 딥 러닝 기반 스케치 애플리케이션 ‘빈센트 AI’ 공개 시연

엔비디아가 독일 뮌헨에서 열린 ‘GTC 유럽(GTC Europe)’ 행사에서 캠브리지 컨설턴트(Cambridge Consultants)의 딥 러닝 기반 애플리케이션인 ‘빈센트(Vincent) AI’의 공개 시연을 진행했다.

빈센트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가 스타일러스를 사용해 간단히 스케치한 그림을 실시간으로 19세기 영국 풍경화가인 J.M.W. 터너의 유화나 네온 색상의 팝아트 등 7가지 스타일의 예술작품으로 완성시켜준다.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설립자 겸 CEO의 기조연설 도중 이루어진 공개 시연은 3천 명 이상의 참석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젠슨 황 CEO는 기조연설 도중 무대에서 내려와 스타일러스를 직접 들고 엔비디아 로고와 사람의 얼굴을 그렸으며, 실시간으로 해당 스케치가 피카소풍의 그림으로 바뀌자 청중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빈센트 AI의 놀라운 성능 뒤에는 정밀한 튜닝작업을 거친 GAN(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 즉 생성적 적대 신경망이 있다. 8천 개의 예술 작품을 샘플링해 엔비디아 DGX 시스템에서 14시간의 트레이닝을 거쳐 탄생한 이 애플리케이션은 사람이 입력한 정보를 환상적인 작품으로 바꿔놓는다.

캠브리지 컨설턴트의 AI 연구실인 디지털 그린하우스(Digital Greenhouse)가 수천 시간을 들여 연구한 성과를 토대로, 5명으로 구성된 팀은 단 두 달 만에 빈센트 데모를 구축해낼 수 있었다. 해당 소프트웨어는 엔비디아 GPU가 탑재된 PC 또는 노트북에 설치한 후 와콤(Wacom) 태블릿을 활용해 사용할 수 있다.

젠슨 황 CEO의 기조연설 후, GTC 참가자들에게는 직접 스타일러스를 들고 7개 스타일 가운데 하나를 골라 인물화나 풍경화, 고양이 등을 그려보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이번 데모는 지난 몇 년 사이 전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았던 두 건의 딥 러닝 데모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기술이다. 가령 구글의 QuickDraw는 간단한 스케치를 그릴 경우 청진기나 가방으로 인식하기 쉽다. 또 다른 유형인 style transfer의 경우, 특정 화가의 화풍을 사진이나 동영상에 적용한다. 그에 반해 빈센트 AI를 활용하면 신제품 디자인 과정에서 사람이 고차원적인 방향을 설정한 후 머신으로 하여금 나머지 세부사항을 채우도록 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번 빈센트 AI 시연을 통해 DGX의 컴퓨팅 파워와 GAN의 놀라운 성능도 증명됐다. 기존의 딥 러닝 알고리즘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소화함으로써 놀라운 성과를 달성했다면, GAN에서는 하나의 뉴럴 네트워크가 입력된 데이터를 모방하도록 트레이닝하고 또 다른 뉴럴 네트워크는 위조된 부분을 찾아내도록 트레이닝 함으로써 이전에 비해 훨씬 더 적은 표본으로도 애플리케이션을 생성할 수 있다.

캠브리지 컨설턴트의 머신 러닝 담당 디렉터인 몬티 발로우(Monty Barlow)는 이번 성과를 현실 세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표본 크기가 수십만 개가 아닌 수백 개에 불과해도 기업이 이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난제 해결을 위해 캠브리지 컨설턴트의 컨설팅을 받고 있는 기업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예술계에서도 빈센트 AI에 대해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애플리케이션은 예술가가 스케치를 통해 의도하는 바를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예술가가 의도한 바에 따라 17세기 유화나 20세기 모더니즘풍의 스케치를 적용할 수 있다.